겨울 아우터 관리법!(코트,퍼,구스다운점퍼..) 마미킴's daily life

추운 겨울, 아우터는 없어서는 안되는 존재에요..
가격도 다른 옷들에 비해서 비싸고 종류도 여러가지고...ㅋ
또 그만큼 오래 입을 것을 생각해서 구입하곤 하지만 그만큼 관리도 중요해서
어떻게 관리를 하냐에 따라 아우터의 수명이 결정 된다고 생각되요^^

 

 많은 여성들이 즐겨 입는 겨울 코트!

코트를 입고 외출해서 집에 들어왔을때 밖에서 외출 시에 묻은 먼지를
강하지 않게 부드럽게 먼지를 털어주고 돼지털로 만든 브러시로 결을 따라
털어주거나 테이프로 세심하게 먼지를 자주 떨어내면 오염을 방지 할 수 있다고 해요.
옷걸이에 걸어두실때는 다른 겨울옷과 붙지 않게 살짝 거리를 두어 걸어 두어야
코트 원단이 눌리지 않게 되고, 옷걸이는 플라스틱이나 철 보다는 나무소재로된
옷걸이가 원단보호에 적절하다고 하네요.

 

 

    퍼(fur)

고가의 퍼는 관리도 중요한대요~
모피의 경우 자주 드라이 크리닝 하는 것은 피하는게 좋대요.
색이 빠지거나 자연스러움을 망가뜨리는 요인이 된다고 하네요.
퍼가 젖었을 경우에는 의류를 옷걸이에 건 상태로 마른 수건을 이용해
털의 결을 따라 두드려 물기를 털어내고 그늘에서 건조시킨 뒤 나일론 브러시를
이용해 빗질을 해주면 볼륨을 되살릴 수 있다고 하네요.
보관시 옷과 옷사이의 간격을 충분히 하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보관하며
커버 사용시에도 통풍이 잘 되는 커버를 사용하고 여름철에 가끔
선풍기 바람을 씌어주면 퍼의 모양이 유지되는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

 

 

 구스다운 패딩점퍼

요즘 많이 있으시는구스다운제품!
구스다운 점퍼의 경우 세탁소에서 드라이 크리닝으르 맡길 경우
 수명단축의 원인이 된다고 해요.
너무 잦은 세탁은 피하고 부득이하게 세탁 할 때에는 다운 전용세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해요.
만일 다운 전용세제가 없으면 중성세제에 손빨래하고 손빨래가 아닌 세탁기를
이용할 때에는 반드시 빨래망을 사용하고 테니스 공과 함께 세탁하면
 퀄팅 안의 다운이 한쪽으로 뭉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 해요.
또 이때 충분히 헹구지 않으면 다운이 상해서 냄새가 날 수 있다고 하네요.
세탁만큼 건조도 중요한대요, 탈수기는 절대 사용하지 말고 화창한 날씨에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뒤집은 후 완전히 말리는 것이 좋고 건조 후 가볍게
 두드려 다운을 복원시켜 주면 다운의 형태와 풍성함이 살아나
복원력이 오래간다고 해요.
보관시 옷걸이 보단 부직포 백이나 보자기 등에 한번 싸준후 방습제를 넣어 통풍이
 잘되는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커버사용 TIP!-)
코트 등 두꺼운 점퍼등을 세탁해 다움 겨울까지 옷장 속에
보관해 둘때 세탁소에서 씌워주는 비닐 커버 보다
헌 와이셔츠를 커버로 사용 하는 것이 좋다고 해요.
세탁소 비닐 커버보다 통기성도 좋고, 봄여름 비가 많이 오는
날씨를 대비한 방습 효과로 제격!
커버로 사용하는 셔츠는 단추를 정확하게 여민 다음 소매를 안으로 넣어서
사용 하면 끝!


 


 


덧글

댓글 입력 영역